세종캠퍼스

학부장 인사말

문화유산융합학부는 문화유산의 근간이 되는 고고학과 미술사학 분야를 교육 기반으로 하여, ICT(정보통신기술)와의 융합 교육을 통해서 문화유산의 미래가치와 확장성을 제고하고 새로운 콘텐츠의 생산을 도모하여 향후 인문학의 사회적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고고미술사학은 심화연구를 위해서 다시 고고학과 미술사학으로 구분된다. 고대 인류문화와 그 문화의 발전 자취를 연구하는 학문으로 유적이나 유물을 통해 지난날 인류가 살아온 모습을 조사, 연구하는 분야로 역사학과 상호 보완적인 관계에 있는데 이를 위해 고고학과 미술사의 두 분야를 학술적으로 연구하고 교육한다. 이 두 분야는 공통적으로 과거로부터 남겨진 유물을 일차적인 연구대상으로 하며, 근대적인 학문으로 발돋움하는 과정에서 상호연관을 가지면서 발달해왔다.

문화ICT융합 분야는 고고학과 미술사 전공에서 학습한 인문학적 소양, 유적유물에 대한 지식을 바탕으로 ITICT의 디지털 활용 기술과 다양한 문화유산을 접목해 새로운 문화 콘텐츠를 생산하는 실용적인 연구와 교육을 목표로 한다.

구체적으로 고고학은 고대 인류의 문화와 그 발전해온 자취를 연구하는 학문 곧, 유물이나 유적을 통하여 지난날의 인류가 살아온 모습을 조사 연구하는 학문이다. 인공적인 유물 뿐만 아니라 모든 자연적인 흔적들이 고고학의 연구 대상이 된다. 또한 인류가 남겨 놓은 유적과 유물을 발굴하고 정리하며 과거의 문화를 복원하고 문화의 변화과정을 규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러한 점에서 문화일반을 연구하는 문화인류학이나, 일반적인 문헌사료에 의존하여 과거의 역사를 밝히려는 역사학과 상호보완적인 관계에 있다.

미술사학은 인간 이해를 목적으로 「미술의 역사」, 「미술을 통해본 역사」를 연구하는 학문이다. 인류미술활동의 정신사적 측면과 미술작품의 양식분석을 중심으로 미술의 사적체계를 탐구하여, 한국 및 동·서양의 화화, 조각, 공예, 건축 등을 대상으로 그 시대적 특성을 고찰한다. 효과적인 연구를 위하여 기본적으로 「인간과 문화」, 「인간과 미술」에 대한 이해가 요구되며 역사학이나 미학, 예술이론 등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

문화ICT융합학은 시대가 변하면서 인문학도 과학기술과 접목할 필요성이 제기되는데, 실제 박물관이나 게임, 영화 등에서 문화유산을 소재로 IT기술을 적용해서 일반인들이 쉽게 호기심을 가지고 접근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가 제작되고 있다. 이를 위해 문화유산을 소재로 한 다양하고 체계적인 프로그램 및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중점을 두고 있다.

따라서 문화유산융합학부는 어느 한 분야에 치우치지 않고 폭넓게 교육함으로써 이 시대에 맞는 인재들을 배출하는데 목적이 있는 문화유산 융합학문을 지향하고 있다. 디지털 시대에 변화를 꾀하며 기술이 발전하는 와중에 화두로 떠오른 것이 인문·과학기술의 융합이다. 하지만 이는 많은 사람이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으면서도 적극적으로 실행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에서 우리 문화유산융합학부는 시대적 변화에 적응하고, 시대적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문화유산융합학문의 미래는 매우 고무적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